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2 16:31

  • 뉴스 > 문화축제뉴스

볼거리,체험거리,즐걸거리 가득한‘화성 뱃놀이 축제’성황리에 폐막!

기사입력 2016-05-29 19:2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때 이른 무더위를 한방에 날려 줄 볼거리, 체험거리, 즐길거리 가득한 ‘2016 화성 뱃놀이 축제가 성황리에 폐막했다.

 

 

해솔길 너머로 섬과 바다가 넘실대고 아름다운 마리나가 조성된 화성시 전곡항에서 열린 이번 축제는 배로 즐기는 모든 재미 탈잼, 놀잼, 꿀잼이라는 유쾌한 주제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뱃놀이로 관람객을 사로잡았다.

 

 

또한, 바다해설사와 함께하는 '해양 생태체험''독살 물고기 잡기 체험' 어린이 낚시, RC보트 체험, 머드체험과 드론체험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돼 축제장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으며, 페이스 페인팅, 가족 티셔츠 만들기, 전통놀이 등이 관람객들에게 소소한 재미를 더했다.

 

 

축제가 열린 전곡항에는 유람선과 크루저요트, 파워보트, 범선, 낚시어선 등 80여척의 배가 띄워져 물살을 가르며 관람객들에게 신선한 추억을 안겨줄 예정이다. 수상자전거, 카누와 카약, 펀보트, 해병대보트, 페달보트, 수상에어볼 등 다양한 놀이시설도 함께 준비돼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 모두 한 대 이상의 해상체험을 즐길 수 있었다.

 

 

화성시가 주최하고 화성시 문화재단이 주관한 이번 뱃놀이 축제는 마리나가 조성된 전곡항에서 개최돼 지난해 관광객 20만 명을 훌쩍 넘은 28만 명이 다녀갔다.

 

 

이번 뱃놀이 축제는 배로 즐기는 모든 재미 탈잼, 놀잼, 꿀잼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관광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범선과 유람선, 요트와 보트 등 총 84척의 이르는 배는 연일 관광객들을 싣고 바다를 오갔으며, 전곡항부터 제부도 인근 해역까지 5km에 걸친 선박 해상 퍼레이드도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관광객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지난해와 달리 새롭게 도입된 예술시장은 관내 유망 예술인들이 참가해 창의적인 작품들을 선보였으며, 바닷가를 따라 마련된 300여 동의 캠핑장은 사전에 모두 마감되며 높은 인기를 보였다.

 

 

행사장에서 3일 간 자원봉사를 펼친 한 시민은 행사기간 동안 날씨가 좋아서 가족단위 관람객의 참여가 더욱 많았던 것 같다, “전국 각지에서 온 많은 관광객들로 3일 동안 많이 분주했지만, 즐거운 표정으로 행사를 즐기시는 분들 덕분에 무척 뿌듯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3일간 매 저녁마다 열린 특별공연에는 수 천명의 시민이 운집해 흥겨운 공연과 열정적인 무대로 밤바다가 달궈졌다. 또한 낮 시간에는 군악대부터 뮤지컬, 밴드공연까지 쉴 틈 없이 펼쳐지는 공연들로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화성 바다해설사와 함께하는 해양 생태체험과 해안가 굴곡진 부분에 둑을 만들어 물고기를 잡는 독살체험은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았다.

 

 

채인석 화성시장은 화성 뱃놀이 축제는 주제와 차별성은 높이면서도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잘 어우러져 관람객들과 시민 모두 함께 즐기는 체험형 축제로 손색이 없었으며, 특히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1,608명의 자원봉사자들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애써준 화성서부경찰서, 평택 해경 등 유관 기관들의 협조도 빛났다, “화성만의 특색을 살린 뱃놀이 축제가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취재.사진= 장병옥 기자.

 

상기 기사는 포털사이트 daum(뉴스-안산), 경기도 지방일간신문 경인매일에도 함께 보도돼 언론의 기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있습니다.

 

가장 빠른 뉴스로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항상 노력하겠습니다.

안산인터넷뉴스는 공공기관에 의존하지 않는 독자중심의 운영체제로 언론의 자유를 중시합니다. 시민의 눈과 귀로 함께 만드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제보 : kyunsik@hanmail.net

저작권자 안산인터넷뉴스-서부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범식 (kyunsik@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